비가 오는 날 ! 어디로 가볼까 고민하다가
산속의 운무를 발견하고는 곧장 황령산으로 달렸다.
한치 앞을 구분하기 어려울 정도로 황령산은 구름속에
묻혀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