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이님! 유난히 뜨거웠던 여름, 잘 보내셨나요? 더위 만큼이나 화려 했던 연들도 이제 조금씩 시들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