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토록 유명한 안면도 꽃지 일몰을 보기 위해 하루를 달려갔는데,
날씨가 도와주질 않아서 미련만 남기고 돌아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