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을 덧없이 보내고
참석확인차 해인사에서 본
고목 한점 올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