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화장실이 공사중이라서
쫓기듯 장애인 화장실에 들어섰는데,
차창너머 주전자섬과 소나무가 그럴싸하게 보였어요.
꼭 눈처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