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 백년을 이어왔을까?
저 나무도 이제 사라져 가려 한다.
위에 잎 몇 개만이 달려있다.
그래도 당당하고 늠름하기까지하다.
나만 그렇게 보이는 걸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