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도 아닌 한적한 곳에 눈에 띄는 흰 벤취.
그러고 보니 앞에는 연밭이다.
흰 색칠을 해서 가져다놓은 그 누군가가 참 예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