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해의 곡식을 키우고 고생한 논도 이제는 내년 봄까지 쉬어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