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든 사람이든
마음대로 드나들죠. 때로는 새들도 앉아 모이를 줍기도 하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