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지이갤러리(일상)

글 수 508
번호
제목
글쓴이
348 올빼미집 file
지이
3458   2006-03-04 2006-03-04 11:18
..  
347 골목길 file
지이
3463   2008-05-13 2008-05-13 00:11
..  
346 연밭에서 2 file
지이
3474   2008-07-28 2008-07-28 00:25
..  
345 한 걸음에 file
지이
3483   2008-06-10 2008-06-10 16:40
..  
344 차창 너머 2 file
지이
3485   2008-08-17 2008-08-17 20:11
..  
343 다리 file
지이
3491   2006-11-26 2006-11-26 19:47
..  
342 붉은 핏방울이 file
지이
3497   2006-11-28 2006-11-28 14:43
떨어질 것만 같은....  
341 화엄사 file
지이
3497   2008-11-03 2008-11-03 19:31
..  
340 솔잎 file
지이
3500   2008-05-13 2008-05-13 23:48
..  
339 꽃과 상점 2 file
지이
3501   2006-07-09 2006-07-09 14:39
..  
338 차안에서 file
지이
3503   2006-08-21 2006-08-21 20:52
성난 파도를 보기위해 태풍이 온다는데도 우리는 길을 떠났다. 태풍이름으로는 그럴싸하게 보이는 '우쿵'은 일본에서 너무 쉬었는지, 열대성 저기압으로 우쿵하고 주저앉아버렸다. 그래도 태풍인지, 푸른 빛을 버린 바다는 회색으...  
337 보리밭 file
지이
3503   2008-06-07 2008-06-07 01:10
..  
336 스님 file
지이
3505   2006-05-29 2006-05-29 02:06
높이 올려진 수많은 불상들사이로 스님의 걸어가는 뒷모습이 더 높아 보였어요. ....  
335 초가집 file
지이
3505   2008-11-03 2008-11-03 19:23
..  
334 비오는 날 2 file
지이
3511   2008-07-31 2008-07-31 22:00
..  
333 겨울 준비 2 file
지이
3519   2007-11-07 2007-11-07 21:43
나무는 겨울을 나기 위해 옷을 벗고 우리는 겨울을 나기 위해 옷을 더 껴입는다. 피할 곳도 없고, 갈 수도 없는 나무이기에, 아낌없이 버려야 하리라. 이 한겨울을 저렇게 벗고서 살아 나야만 한다. 매번 새 잎을 돋우는 ...  
332 해우소 file
지이
3528   2006-07-01 2006-07-01 22:00
낯선 곳을 다니면 늘 찾게되는 화장실이다. 화장실 문화가 그 고장의 삶을 얘기한다.  
331 석물 file
지이
3529   2004-11-23 2004-11-23 02:01
저수지 석물  
330 청사초롱 file
지이
3536   2008-03-23 2008-03-23 00:02
김해건설공고 가는 길에 이 청사초롱을 사왔어요. 고운 님 가는 길에 불밝히듯 피어있는 청사초롱을 보니, 사진 찍고 싶다는 생각이 막 납니다. 멀리 안가도 사진감이 있어 좋겠지요? 히히  
329 그냥 이대로 file
지이
3540   2006-10-29 2006-10-29 16:31
꼿꼿이 선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