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철교보다 이불이 눈길을 끈다.
평소에 햇빛 잘 비취는 곳에 살면서,
저렇게 이불빨래해서 널고 싶은 부러운 마음일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