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길에 또 섰다.
오늘은 다른 구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