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지이갤러리(일상)

글 수 508
번호
제목
글쓴이
288 토담벽 file
지이
3339   2007-08-26 2007-08-26 17:25
..  
287 정물 file
지이
3120   2007-09-13 2007-09-13 20:13
.  
286 꽃을 찾아 file
지이
3282   2007-09-13 2007-09-13 20:15
..  
285 빗방울 3 file
지이
3429   2007-09-15 2007-09-15 21:49
성지곡  
284 빨간 집 file
지이
3441   2007-09-18 2007-09-18 22:48
..  
283 바람 불어 좋은 날 2 file
지이
3220   2007-09-18 2007-09-18 22:57
..  
282 항아리 file
지이
3147   2007-09-28 2007-09-28 06:02
항아리도 창앞에 놓으면 그림  
281 항아리2 file
지이
3305   2007-09-30 2007-09-30 08:33
저어기 댕강나무 꽃 한송이가^^  
280 항아리4 file
지이
3415   2007-09-30 2007-09-30 08:36
..  
279 항아리5 file
지이
3304   2007-09-30 2007-09-30 08:36
.  
278 문을 열고 2 file
지이
3202   2007-09-30 2007-09-30 08:38
..  
277 의자 2 file
지이
3437   2007-09-30 2007-09-30 08:52
..  
276 산기슭 쑥부쟁이 file
지이
3294   2007-10-24 2007-10-24 09:14
바위를 집을 삼아 환하게 웃고있는 쑥부쟁이! 가을만큼이나 눈부십니다. 찬 바람 부니, 이제 그들을 그냥 지나치기 어렵습니다. 한 겨울 얼마나 보고 싶을지! 눈이 시리도록 담고 또 담습니다.  
275 무주 곶감 file
지이
3285   2007-11-05 2007-11-05 22:56
..  
274 겨울 준비 2 file
지이
3587   2007-11-07 2007-11-07 21:43
나무는 겨울을 나기 위해 옷을 벗고 우리는 겨울을 나기 위해 옷을 더 껴입는다. 피할 곳도 없고, 갈 수도 없는 나무이기에, 아낌없이 버려야 하리라. 이 한겨울을 저렇게 벗고서 살아 나야만 한다. 매번 새 잎을 돋우는 ...  
273 단풍 한 자락 file
지이
3346   2007-11-18 2007-11-18 08:11
..  
272 물보시 file
지이
3317   2007-11-18 2007-11-18 08:12
..  
271 절문 file
지이
3412   2007-11-18 2007-11-18 08:13
..  
270 고독 2 file
지이
3686   2007-11-18 2007-11-18 08:13
..  
269 겨울 먹거리 file
지이
3391   2007-11-18 2007-11-18 08:16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