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살을 가르며
아침을 달리는 사나이들처럼
한 해 모두 용기있게 나아갑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