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면 살면서 우리는
늘 누군가를, 무엇인가를, 기다리고 있지 않았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