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곳은 제가 시간만나면 자주가는 작은 호수가 있는 양산의 작은 산기슭아래에 있어요.
아직도 제가 찍고 싶은 사진을 못찍었어요. 계속 갈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