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_5190-2.jpg


 여름날 때약볕에서 품앗이로 일하시는 아주머니들 옆에 있으면

어젯밤 남편이 술마시고 주정부린 이야기, 아이들때문에 속상한 이야기로 시름을 비운다.

그리곤 깔깔댄다. 마치 여학생처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