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_5179-2.jpg


대문이 액자가 된다.

저기 서 있는 나무는 액자속의 그림인양 숨죽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