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_5055-1.jpg


통통선 타고 저 건너 섬에 가고싶다.

저 섬에는 누가 살고 있을까?

그립다. 섬이!